재생버튼(▶)을 클릭하시면,
오디오가이드를 들으실 수 있습니다.

런던 런던

런던의 전성시대, 소호 코스

  • 등록일 |
  • 파일용량 10.4MB|
  • 재생시간 11분 25초
이승태 이승태
  • 유럽 전문인솔자
  • 인솔경력 : 14년
  • 전문영역 : 사회, 문화
+ 저자정보 더보기

전문가이드 소개

  • 이승태 유럽 전문인솔자
  • 인솔경력 : 14년
  • 전문영역 : 사회, 문화
  • 수상이력 : 하나투어 2014년도 상반기 유럽 마스터인솔자 선정
안녕하세요!

항상 여러분께 유쾌한 여행의 경험을 드리고자
자나깨나 공부하는 하나투어 유럽 전문 가이드 이승태, 인사 드립니다.
저의 편안한 목소리와 함께 떠나는 본격 런던 여행, 기대해주세요!

여행전문가의 귀띔

해가 지지 않는 나라,
신사의 나라,
축구의 종주국,
짧은 수식어만으로도 그 정체를 알려주는 무게감 있는 나라 영국.
매력적인 나라의 수도 런던은, 그렇기 때문에 꼭 찾아봐야 합니다.
그들의 전성시대와 그 영광이 오늘까지 이어지는 현장을 볼 수 때문이죠.
템즈강을 따라 흐르는 과거와 현재의 매력, 꼭 찾아보세요

현재도 진행 중인 런던의 전성시대


해가 지지 않는 나라 '대영제국'의 영광을 담고 있는 대영박물관과 현재 런던에서 제일 잘 나가는 쇼핑과 유행의 거리를 찾아가는 여정입니다. 이번 코스에서 방문할 스팟은 대영박물관, 코벤트가든, 피카딜리 서커스, 리젠트 스트리트, 차이나타운 등으로, 과거부터 현재까지 이어지는 런던의 전성시대를 걸어서 만날 수 있습니다.
  1. 1 대영박물관

    엄청난 컬렉션을 자랑하는 영국 최대의 박물관


    대영박물관은 과거 대영제국의 전성 시절, 전세계에서 수집해온 유물을 보관 및 전시하고 있는 공간입니다. 영국에서 제일 큰 규모의 박물관인 동시에 세계 3대 박물관 중 한 곳이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습니다. 조각품, 민속자료, 고대 유물 등, 자그마치 1,300만 여점에 달하는 소장품을 보유하고 있는 이 곳 대영박물관은 관람객에게 무료로 개방되어 있으니 여행자라면 꼭 찾아가봐야할 장소입니다.
    음원 다운로드
    대영박물관
  2. 2 코벤트가든

    시내 중심에 자리한 활기 넘치는 상점거리


    오랜 전통의 코벤트가든은 런던에서도 손꼽히는 대형 마켓입니다. 이곳은 예쁜 상점이 가득하고 거리 곳곳에 공연이 쉬지 않고 펼쳐지는, 활기찬 분위기가 인상적인 장소입니다. 코벤트가든은 런던 중심가에 자리잡은만큼, 여행자로선 부담없이 찾아가 쇼핑은 물론 특유의 에너지와 즐거움을 만끽하기에 좋습니다.
    음원 다운로드
    코벤트가든
  3. 3 차이나타운

    유럽 최대의 차이나타운


    코벤트가든에서 피카딜리 서커스로 가는 길목에 유럽에서 가장 큰 규모의 차이나타운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곳에선 중국 음식 뿐만 아니라 한식, 일식 등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습니다. 부담되지 않는 한끼 식사가 생각날 때 또는 영국의 음식이 싫증날 때 찾아보면 즐거운 곳입니다.
    음원 다운로드
    차이나타운
  4. 4 피카딜리 서커스

    런던 최대의 번화가


    뉴욕에 타임스퀘어가 있다면, 런던에는 피카딜리서커스가 있습니다. 런던에서 가장 많은 인파가 몰리는 곳답게 뉴욕의 타임스퀘어처럼 글로벌 브랜드의 대형 전광판이 늘어선 게 인상적입니다. 이 곳 피카딜리 서커스는 런던 곳곳으로 뻗어가는 수많은 길이 모여있기에 무척 복잡한 곳이지만 바쁘게 지나는 런더너를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큰 즐거움을 줍니다.
    음원 다운로드
    피카딜리 서커스
  5. 5 리젠트 스트리트

    샹젤리제 거리에 대한 런던의 대답


    리젠트 스트리트는 곡선 형태로 뻗은 거리에 모습, 외관, 재질이 비슷한 건물이 조화롭게 배치되어 있는 쇼핑가입니다. 같은 재료를 이용하여 비슷한 형태로 지은 건물이 곡선 거리를 따라 일렬로 늘어선 모습이 무척 장관입니다. 물론 런던을 대표하는 쇼핑의 거리인만큼, 이 곳을 걸을 때에는 주머니가 가벼워질 수 있다는 것은 염두해 두시기 바랍니다.
    음원 다운로드
    리젠트 스트리트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어요~
회원님께서 첫 댓글을 달아주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