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탄불 국기 이스탄불, Istanbul

무료여행지도

이스탄불 맵북 다운로드

바쁜 직장인 여행자를 위한 1박 2일 이스탄불 속성 코스

볼거리가 넘쳐나는 터키! 하지만 이스탄불에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없는 여행자들도 있을 터. 터키를 짧게 여행하거나 스톱오버로 잠시 들르는 여행객들을 위해 알차게 돌아볼 수 있는 속성 코스를 소개한다.

술탄 아흐메트 자미(블루 모스크)

블루 모스크라는 별칭이 유명한 술탄 아흐메트 자미는 이스탄불 대표 모스크(이슬람 사원)이다.
돔을 가운데로 양측에 우뚝 솟아있는 첨탑은 당시의 술탄의 강력한 힘을 느낄 수 있다.
여성의 경우 머리를 가리기 위한 스카프 착용이 필수이며(무료 대여 가능), 남자도 긴 바지 필수이다.

이스탄불의 대표 모스크(이슬람 사원)이다. 모스크 안에 들어가면 도자기(세라믹) 타일로 가득한데 그 색이 푸른빛을 띤다고 해서 블루 모스크라는 이름으로 많이 부른다. 1609년에 오스만튀르크 제국의 제14대 술탄이었던 아흐메트 1세가 짓기 시작하여 1616년에 완공되었다.
둥근 천장의 돔을 가운데로 양측에 우뚝 솟아있는 6개의 첨탑은 당시 술탄의 강력한 권력을 느낄 수 있으며 이슬람교도의 하루 5회의 기도를 뜻한다. 중앙 돔은 지름 27.5M와 높이 43M로 터키에서 최고의 규모를 자랑하며 독특한 형상의 이슬람 사원이다. 20,000여 장의 푸른색 타일로 꾸며져 있고 창을 통해 비치는 햇살은 숙연해지고 차분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여성의 경우 머리를 가리기 위한 스카프 착용 필수이며(무료 대여 가능), 남자도 긴 바지 착용은 필수이다. 예배 중 사진 촬영은 금지되어 있으니 참고하자. 유럽의 성당과는 다른 독틈함을 느낄 수 있는 곳으로 강력 추천!

아야소피아 박물관

성스러운 예지라는 뜻의 아야소피아는 로마 성 베드로 대성당이 지어지기 전까지 세계 최대 규모의 성당
1453년, 오스만 제국에 정복을 당하며 이슬람 사원으로 바뀌었다.
엄지손가락을 넣고 구멍에서 떼지 않은 채로 몸을 한 바퀴 돌린다면 소원이 이루어지는 유명한 소원의 기둥이 있다.

성스러운 예지라는 뜻의 아야소피아 박물관은 로마 성베드로대성당이 지어지기 전까지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성당이었다. 그리스 정교의 성당이었으나 1453년 오스만에 의해 정복을 당하며 이슬람 사원으로 바뀌었다. 성모 마리아의 모자이크는 회칠로 덮여있어 형태를 볼 수 없지만, 모스크 건축양식인 미나레트는 박물관 주위에 세워져 있다.
1934년 박물관으로 바뀌고 현재는 옛 상태를 그대로 보존하는 방식 덕분에 회칠이 벗겨진 틈으로 옛 성당의 모습도 간간이 볼 수 있다. 엄지손가락을 넣고 구멍에서 떼지 않은 채로 몸을 한 바퀴 돌린다면 소원이 이루어지는 유명한 소원의 기둥이 있다. 터키의 뮤지엄 패스로 입장 가능하며, 뮤지엄 전용 입구가 따로 있어 입장을 기다릴 필요는 없다.

지하궁전

비잔틴제국 유스티니아누스 대제 때 건설된 예레바탄 지하 궁전은 본래 노예 7,000여 명이 동원된 저수지였다.
땅에 빠진 이라는 뜻으로 본래 물 공급을 목적으로 건설되었으나 아름다운 대리석과 화려한 돌기둥 덕분에 지하 궁전이라고 불리게 되었다.
또한, 눈이 마주치면 돌이 되어 버린다는 전설의 메두사 머리가 발견되었고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큰 빈비르디렉(Binbiirdirek) 저수지에는 레스토랑과 카페가 있다.

비잔틴제국 유스티니아누스 대제 때 건설된 예레바탄 지하 궁전은 19km나 떨어진 곳으로부터 수로를 연결해 전장 상황에서도 80,000L에 이르는 물을 저장하고 공급했던 지하 저수지이다. 땅에 빠진 이라는 뜻의 예레바탄 지하 궁전은 아름다운 대리석과 화려한 돌기둥 덕분에 지하 궁전이라고 불리게 되었다. 아치 형태의 둥근 기둥으로 지하를 떠받치고 있으며 건축자재가 부족했던 당시의 상황 때문에 각기 다른 신전의 기둥을 가져와 다 같은 기둥이 아니다. 그 기둥 중에서도 눈이 마주치면 돌이 되어버린다는 전설을 가진 메두사의 머리가 있는 기둥이 가장 유명하다. 특이하게 메두사의 머리가 거꾸로 되어있는데 그 이유로 눈을 피하기 위해서라는 이야기와 국교인 기독교보다 신화를 더 믿는 사람들에게 두려움을 주기 위해서라는 이야기가 있다.
또한,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큰 빈비르디렉(Binbiirdirek) 저수지에는 레스토랑과 카페가 있다.

톱카프 궁전

오스만 제국 술탄들의 거처로 쓰였던 궁전
대포라는 의미의 '토프'와 문이라는 의미의 '카프'가 합쳐진 톱카프 궁전은 과거에 대포가 설치되었었다.
총 3개의 문과 박물관, 성당, 보물관, 도서관이 있는 4개의 정원에는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다.

톱카프 궁전은 1453년 건설을 시작하여 1467년 오스만제국의 메흐메드 2세 때 완공되었다. 대포라는 의미의 '토프'와 문이라는 의미의 '카프'가 합쳐진 톱카프 궁전은 과거에 대포가 설치되어 있었다. 관료, 시종, 군사 5만 명이 궁전 안에 거주하였을 뿐만 아니라 15~19세기까지 약 400년 동안 오스만제국 술탄들의 거처로 쓰였던 궁전이다.
현재는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그 규모가 거대해 4개의 정원, 성당, 전시실, 도자기 박물관 등을 찾을 수 있다. 86캐럿 물방울 다이아몬드가 유명하다. 황제의 문, 경의의 문, 행복의 문인 3개의 문과 4개의 정원으로 나뉜다. 정원 내에 아야 이레네 성당, 박물관, 도서관, 보물관 등이 있다. 특히 제2 정원에 있는 하렘은 일반 남자의 출입이 금지되었으나, 술레이만 대제의 총애를 받던 휴렘이 궁전으로 거처를 옮기며 전통이 깨졌다.
이곳은 보스포러스 해협과 골든홀, 마르마라 해가 합류하는 지점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언덕 위에 자리하고 있다. 제4 정원에 위치한 콘얄르(Konyalr) 레스토랑의 야외 테라스에서는 보스포러스 해협과 마르마라 해를 바라보며 멋진 식사를 할 수 있다.

그랜드 바자르(카팔르 차르쉬)

550년의 역사를 가진 이스탄불의 유명 재래시장
지붕 덮인 시장이라는 뜻의 카팔르 차르쉬는 본래 비잔티움 시대의 무역 중심지였다.
가죽, 카펫 및 수공예품, 의류, 보석 등이 가득하다.

550년의 역사를 가진 이스탄불의 유명 재래시장. '지붕 덮인 시장'을 의미하는 카팔르 차르쉬는 본래 비잔티움 시대 무역의 중심지였다. 중국 당나라 장안에서 시작되는 실크로드의 종착지였던 카팔르 차르쉬의 상점 수는 무려 5,000여 개에 달한다. 내부에는 가죽, 카펫 및 수공예품을 비롯해 의류와 보석 등이 가득하며, 터키인들에게 부적의 의미가 있는 파란 악마의 눈 '나자르 본주'를 선물용으로 구입해 보는 것도 좋다. 단, 지갑을 지키기 위해선 가격 흥정은 필수!
또한 그랜드 바자르 내부는 엄청나게 복잡하기 때문에 쇼핑에 집중하다 보면 원하는 출구를 찾기 힘든 경우가 생긴다. 따라서 그랜드 바자르에 입장할 때는 미리 입구의 돌문에 표시되어 있는 '아랍어' 사진을 찍어둔 후 입장하는 것이 좋다. 출구를 찾지 못하게 될 경우, 상점 직원에게 입구 표시를 보여주면 길을 안내해 줄 것이다.

갈라타 다리

이스탄불의 아름다운 석양을 즐길 수 있는 구시가지와 신시가지를 연결한 다리
수많은 낚시꾼이 늘어서 있는 모습으로 낚시터가 아닌가 싶은 갈라타 다리
다리 아래에는 낚시로 잡은 해산물을 파는 어시장과 해산물 레스토랑이 있다.

수많은 낚시꾼이 늘어서 있는 모습으로 낚시터가 아닌가 싶은 갈라타 다리는 므르스 바자르 쪽과 골든혼이 연결된 다리 즉, 이스탄불의 구시가지와 신시가지를 연결한다. 현재 갈라타 다리의 모습은 1994년 완공된 것이지만 1845년 처음 다리가 놓였다. 갈라타 다리 위에는 낚시를 생업으로 하는 사람들로 가득 차 있고 아래에는 다리에서 잡은 해산물을 판매하는 어시장과 각종 해산물 식당들이 많다. 이스탄불의 별미인 고등어 케밥과 홍합튀김(MiDYE TAVA)을 추천한다. 다리에서 바라보는 야경도 매우 볼만하다.

바쁜 직장인 여행자를 위한 이스탄불 속성 코스 Day1

술탄 아흐메트 모스크(블루 모스크) ▶ 아야소피아 박물관 ▶ 지하궁전 ▶ 톱카프 궁전 ▶ 그랜드 바자르 ▶ 갈라타 다리 ▶ 야경 투어

술탄 아흐메트 지구 관람하기

이스탄불의 중요한 역사 건축물이 모여 있는 술탄 아흐메트 지구의 광장으로 향하자. 광장 주변으로 굵직한 여행지 술탄 아흐메트 모스크, 아야소피아 박물관, 지하궁전이 모두 모여있어 도보로 빠르게 이동하며 모두 볼 수 있다. 세 곳의 여행지를 모두 둘러본 뒤에는 도보 10분 거리의 톱카프 궁전도 들러보기 바란다. 안에서 속속들이 둘러보다보면 시간이 많이 지체 될 수 있으니 시간이 많이 지체되었다면 톱카프 궁전을 포기하게 될 수 있다. 짧은 일정이라면 현지의 관광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것이 효율적일 수 도 있다. 톱카프 궁전에서 나와 트램 T1노선을 이용해 그랜드 바자르로 이동하자.

터키의 밤 보내기

넓은 그랜드 바자르를 탐험하고 저녁까지 든든하게 먹었다면 하루 뿐인 이스탄불의 밤을 즐겨보자. 갈라타 다리 근처에 가서 명물인 고등어 케밥을 먹으며 야경을 바라 보아도 되고, 세마 공연을 하는 카페에 찾아가 공연과 함께 나르길레나 맥주를 즐기는 것도 좋다. 신시가지 지역의 네비자데, 소피알르 골목 등을 찾아가 펍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도 추천!

바쁜 직장인 여행자를 위한 이스탄불 속성 코스 Day2

보스포러스 투어 ▶ 피에르 로티 언덕 ▶ 탁심 광장

보스포러스 투어

에미뇌뉘 선착장또는 카바타쉬 선착장에서 출발하는 크루즈를 타면 보스포러스 투어를 할 수 있다. 보스포러스 해협을 따라가면 로마 시대 때부터 지어진 아름답고 웅장한 유적지를 바다 위에서 볼 수 있다. 약 90분 정도 소요되는 투르욜이나 70분 정도 소요되는 덴투르 아브라시야의 투어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둘러 보는 것을 추천한다. 투르욜은 일일 운행 회수가 많은 편. 보스포러스 투어를 이후에는 이스탄불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피에르 로티 언덕에 가볼 것. 이동에 시간이 소요되는 편이니 시간이 부족하다면 과감히 생략하고 이스티크랄 거리와 탁심 광장 쪽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 완전 좋아요 144
  • 좋아요 45
  • 별로에요 0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어요~
회원님께서 첫 댓글을 달아주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