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국기 화성, Hwaseong

무료 가이드북&맵북

화성 가이드북 다운로드

화성시 시티투어 착한여행 '하루'

똑같은 시티투어가 아닌 특별한 공정여행 '하루'. 화성에서 새로운 여행을 즐겨보자.

우리꽃식물원

우리나라의 꽃과 식물들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곳.
280년된 해송, 1000년 된 박달나무 뿌리 등 흔하게 볼 수 없는 식물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전망대에서 보는 식물원과 주변의 시원한 전경은 기대 이상이다.
식물원 내부에 식당이나 매점 등이 없으니 간단한 간식은 따로 준비하자.

공룡알화석산지

1994년 화성에서 처음으로 공룡알화석이 추가로 발견된 후 30여개의 알둥지와 200여개의 화석이 발견된 이 곳은 1억년 전 공룡들의 집단 서식지로 추정된다.
자세한 설명과 함께 진짜 공룡알도 볼 수 있는 살아있는 체험현장! 아직도 갯벌 속에 발견되지 않은 공룡알화석을 계속 발굴 중이다.

국화도

복잡한 여행지보다는 조용히 쉬고 싶은 여행자에게 추천하는 곳이다. 느긋하게 바다도 즐기고 갯벌 체험도 함께할 수 있다. 특히 이곳은 낚시로 유명하다. 충남 당진 장고항에서 배로 들어갈 수 있다.

용주사

정조대왕이 아버지 사도세자의 무덤인 융릉을 현재의 자리로 옮긴 시기에 새로 다시 지은 절로, 정조의 깊은 효심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곳이다.
효행박물관이 내부에 위치하고, 국보 제 120호 범종, 경기도 유형문화제 제 212호 오층석탑 등 가치 있는 문화재를 소장하고 있다.
조지훈의 '승무' 배경으로도 유명하며 매년 10월 경 승무제가 열린다.

입파도

부처님이 누워있는 형상을 하고 있다는 입파도는 궁평항 또는 전곡항에서 배로 이동할 수 있다.
면적 44km의 작은 섬으로 십여 명의 주민이 섬을 지킨다.

제부도

당일치기 혹은 1박 2일로 바다여행을 하고 싶은 여행자들이 많이 찾는 제부도는 화성에서 가장 큰 섬이다. 해수욕장, 갯벌, 횟집, 펜션 등 여행에 필요한 모든 것이 갖춰져 있는 수도권 최고의 휴양지

제부도 즐길거리

제부리 마을(갯벌 체험)
제부도 어촌회에서 운영하는 어촌체험마을. 갯벌체험을 통해 책이나 미디어에서만 접하던 바다 생물을 직접 잡아보는 색다른 경험이 가능하다
- 전화번호 : 070-8871-7878
- 홈페이지 : http://jeburi.seantour.org

제부도 바닷길
제부도로 들어가기 위해선 물대를 잘 맞춰야 한다. 모세의 기적이라고도 불리는 제부도 바닷길은 썰물과 밀물에 따라 하루 두번 바닷길이 열렸다 닫힌다.

해산물 먹거리
새우, 조개 등 각종 해산물을 구워 먹는 해산물 구이와 회, 칼국수 등을 파는 해산물 전문점이 제부도 곳곳에 있다. 어떤 가게를 선택해도 기대 이상이니 걱정 말고 들어가 보자.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

3.1운동 이후 수원, 화성 지역에서도 독립 만세 운동이 벌어졌고, 이에 대한 보복응징으로 1919년 4월 일본군이 제암리 교회에 주민들을 가두고 사격과 방화로 23명을 학살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희생된 순국 열사를 기리며 교회 터에 세워진 기념비, 아픈 역사를 잊지 않고 후손들에게 알리기 위해 지어진 전시관 등이 제암리에 위치하고 있다.

남양성모성지

1866년 병인박해 때 무명의 순교자들이 숨을 거둔 곳. 1991년 성모에게 봉헌되고 한국 천주 교회에서 공식적으로 성모 순례지로 인정하며 우리나라 최초이자 유일한 성모성지가 되었다.
성모상, 예수상 등 여러 동상이 곳곳에 위치하며, 화강암으로 만들어진 대형 묵주알을 하나 하나 따라 걷도록 조성된 20단 묵주기도의 길 등이 있다.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11시에 미사가 열린다.

융릉/건릉

2009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40여 개의 조선왕릉 중 두 개이며, 사적 제 206호로 등록되어 있는 융릉과 건릉.
사도세자와 혜경궁 홍씨의 합장릉인 융릉, 정조와 효의왕후의 합장릉인 건릉이 나란히 위치해 있다. 규모가 크고 소나무 숲이 넓고 울창하게 잘 가꾸어져 있어
천천히 녹음을 즐기며 산책하기 좋은 곳이다.

궁평사구

궁평항 근처에 위치한 궁평사구는 바닷가를 따라 이어진 모래사장에 아름드리 세워진 해송숲과 특이한 사구식물을 관찰할 수 있는 특이한 장소.
쉽사리 찾아보기 힘든 사구식물과 높은 해송숲은 바다와 함께 어우러져 그야말로 장관이다.
갯씀바귀, 해당화, 모래지치 등 일반 육지 식물이 아닌 모래 위에서 자라나는 뿌리깊은 식물들을 관찰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당성

사적 제 217호로 지정된 문화재로 당항성으로도 불린다. 원형이 훼손되어 현재는 성곽과 우물터, 건물터 등 일부만 남아 있다.
삼국시대에 지어졌으며 신라가 한강 주변을 점령했을 때, 중국과 교역을 할 대 등 역사적인 순간에 중요한 거점이 되며 삼국통일에 큰 역할을 한 장소다.

수원화성

수원화성은 정조가 효심을 표현하기 위해, 또 수도 남부의 방어력을 키우기 위해 만든 곳으로 의미가 깊은 곳이다.
여전히 팔달문, 화서문, 장안문, 창룡문 사대문이 굳건히 지키고 있으며 성곽의 형태나 시설이 거의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팔달문의 경우 보물 제 402호, 화서문은 보물 제 403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건축미가 빼어나 그 가치가 매우 높은 편이다.
수원화성에 위치한 화성행궁 앞의 무예 관람이나 각종 궁중체험, 화성성곽길 걷기 등 낮밤 지루할 틈 없이 화성을 둘러보며 체험할 거리들이 많다. 수원을 방문하는 여행객이라면 반드시 들러야 할 곳으로 수원화성을 빼놓고는 수원을 이야기 할 수 없다.
규모가 꽤 큰 편으로 걷기 어렵다면, 열차를 타고 한 바퀴 쭉 둘러볼 수도 있다. 단, 주말에는 관람객이 많아 열차 탑승에도 북적일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하자.

화성행궁
수원화성 내 위치한 궁으로 왕의 행차 시 머물던 임시 거처다. 정조는 12년간 13차례나 수원을 방문하였는데, 이때마다 늘 화성행궁에 머물렀다. 평상시에는 화성유수부 유수가 집무를 보던 관청으로 사용되었다.
또한 일제강점기 때 대부분의 건물이 파괴되어 훼손되었으며 지금의 모습은 복원을 거친 새모습이다.

민들레 연극마을

우리나라 최초로 연극과 농촌체험이 한 곳에서 이루어지는 마을!
전통 놀이, 농경문화, 연극체험과 계절별 축제 등 다양한 즐길거리가 있다.

화성시 시티투어 착한여행 '하루'

으레 모든 도시에 있는 시티투어가 아니다. 화성시티투어는 ‘착한 여행’ 이라는 테마로 자연과 환경을 생각하여 이를 직접 실천할 수 있는 진짜 공정여행을 추구한다. 매달 주말마다 각기 다른 주제의 시티투어가 진행되기에 다양성까지 남다르다. 또한 축제와 행사에 맞춰 특별한 여행이 열리기도 하니, 늘 똑 같은 시티투어의 반복이 아닌 새로운 여행이 늘 기다리고 있다.
지방자치단체 최초의 공정 여행으로, 저탄소 발생 여행과 일회용품사용 자제, 개인컵지참, 1시간 이상 걷기 등으로 다른 시티투어에 비해 사실 조금 더 불편하다. 하지만 그만큼 얻는 게 많고 자연을 되돌아 볼 수 있게 되는 훌륭한 기회. 또한 참가비 1%가 제3세계에 기부되는 진짜 착한 여행이기에 아까울 것 없는 화성 여행을 즐기는 최고의 방법이다.

여행의 원칙

1. 저탄소 여행 - 1시간 이상 걷기 / 일회용품 사용 자제 / 자연 훼손 않기
2. 지역경제 활성화 - 화성시 특산물 이용, 재래시장 방문, 도∙농교류
3. 사람과 자연의 소통 – 여유로운 투어 일정, 지역의 역사문화 이해, 현지인과 동식물에 피해 주지 않기, 참가비 1% 기부

테마 별 여행 코스

문화의 숨결
용주사 – 융건릉 – 제암리 3∙1운동순국기념관 – 수원화성

자연의 숨결
우리꽃 식물원 – 남양성모성지-공룡알화석지-당성

바다의 숨결
철새탐조-궁평사구-고렴갯벌-매화리염전

파도의 숨결
입파도, 국화도, 제부도 생태체험

태고의 숨결
공룡알화석산지 - 시화호 지역 생태투어

테마투어
유기농∙어촌 생태체험, 곤충농장,목장체험,창문아트센터,민들레연극마을,템플라이프,시화호투어,화성8경, 지역축제(봉선축제, 포도축제 외) 등

  • 운영시간 : 매주 토요일/일요일 9시~5시 (테마에 따라 금요일 운영)
  • 참가비 : 13,000원부터 (점심, 보험, 입장료 포함)
  • 예약 : www.fhs21.or.kr (화성의제21)
  • 문의전화 : 031-366-8921 / 031-366-7110

  • 완전 좋아요 123
  • 좋아요 22
  • 별로에요 2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어요~
회원님께서 첫 댓글을 달아주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