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의 기발한 'Sorry' 광고!
오토앤모터 | 2010-07-11 17:07:22

 
 
 
외국의 자동차 광고 중에는 기막힐 정도로 재치있는 것들이 많습니다. 
 
오늘은 그 중 하나를 소개해볼까 하는데요,
 
동화 속에 나올 법한 마법과 같은 이야기를 자동차와 잘 연결시킨 광고입니다.


 


 

 

우선 동영상을 함께 감상하시죠~





[youtube -fAGGlVhRUk]





 
우리의 주인공이 차를 몰고, 한적한 숲길을 달리고 있습니다.

 

  

 


 


 


 



 
 
 
 
 
조금은 음산한 기분이 들 무렵, 조수석에 앉은 누군가를 발견합니다!!!
기괴한 복장의 그는 바로, 저승사자죠!

 


 


 


 

 


 


 


 


 



 
 
 
 
운전자는 갑자기 나타난 저승사자에 시선을 빼앗기고 맙니다.

 


 


 


 

  


 

 




 

저승사자는 운전자를 바라보곤, 기분나쁜 웃음과 함께 살떨리는 말을 건넵니다.
 

 


  

"Sorry"

 



 


 

 
 
 
 
 
 
 
운전자가 '뭐가 미안한 걸까'하고 정면을 바라보자, 아뿔싸!

공사중인 화물기기와 목재들이 보입니다.

 
 


 


 



 
 
 
 
과연 주인공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요?

  

 

 


 


 


 










 
이 광고의 요점은 바로,,, 벤츠의 BAS-PLUS라는 브레이킹 기술이 운전자의 목숨을 살렸다는 것입니다.

이는 자동차가 레이더 등을 통해 충돌위기를 감지할 경우 자동으로 급정거에 대비케 하는 기능입니다.

적은 페달압력으로 강한 브레이크를 걸어 즉각적인 제동을 가한다거나,
 
후미차량을 위해 후미브레이크등을 점멸하죠. 


 
 
 
그리고 이 광고의 숨겨진 웃음포인트 하나!

광고 속 저승사자는 경쟁사인 아우디폭스바겐의 피에히 회장과 닮은꼴 모델이라고 하네요~












  • 좋아요 1
오토앤모터
오토앤모터

업계의 경험을 살려, 수입자동차에 대한 모든 이야기들을 쉽고 재밌게 전달합니다. 브랜드와 모델 정보, 비화에 이르기까지 여러분에게 편안하게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제 글을 통해 수입차에 대한 막연한 동경이나 편견을 버리고, 올바른 시각을 갖게된다면 금상첨화겠지요.

글 더보기

관련지역 여행기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어요~
회원님께서 첫 댓글을 달아주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