괌 투몬베이의 환상적인 선셋을 만나다.
다람골 박성준 | 2013-01-26 08:01:25

 

 

괌 투몬베이 : 환상적인 선셋을 만나다!

 

 

 

@ PIC 리조트에서 바라본 야경

 

 

하파 아데이! (Hafa Adai)

 

 

차모로어로 '안녕'이란 뜻입니다.  괌에서 쓰는 인삿말이지요.

남태평양의 아름다운 섬 괌(Guam). 여러분은 제일 먼저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사랑의 절벽, 스페인 광장, 해양 스포츠... 섬 곳곳에 남아있는 역사의 흔적까지.

아름다운 바다 덕분에 특히 가족 휴양지로서 더욱 인기있는 이 섬은

알면 알수록 더욱 사랑스럽고 평화로운 여행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이곳을 여행하는 동안 제 마음 속에 가장 크게 자리잡은 감동을 꼽자면

바로 투몬베이에서 바라본 환상적인 일몰과 야경일 것 같습니다.

 

겨울에 떠나면 더 좋은 따뜻한 남국의 섬.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직항 노선을 타고 괌으로 한 번 떠나보세요. :)

 

 

 

 

 

 

@ 아침노을 가득한 투몬베이

 

 

괌의 중심지이기도 한 투몬베이는 아름다운 바다를 끼고 화려한 특급 리조트들이 줄 서 있습니다.

특히 괌의 명소인 '사랑의 절벽'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어서 그 전망 또한 끝내주지요.

위 사진 역시 호텔 방에서 눈 뜨자마자 셔터를 눌러 담은 새벽의 풍경입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가 될 것 같다는 기분좋은 예감이 듭니다.

 

 

 

 

 

 

 

 

해변 위로 해가 지기 시작하면 괌의 마법같은 시간이 펼쳐집니다.

 

Sunset BBQ와 같은 코스를 이용하면, 이처럼 아름다운 일몰과 함께

사랑하는 사람과 달콤한 저녁식사를 즐길 수 있지요.

 

하늘도 바다도 붉은색으로 물드는 아름다운 투몬베이.

 

 

 

 

 

 

 

 

사진 찍기를 즐기시는 분이라면 꼭 한 번 들어봤을 단어, 매직아워 Magic Hour.

촬영에 필요한 일광이 충분하면서도 평소와는 다른 매혹적인 색감을 만날 수 있는

새벽녘, 또는 황혼 시간대를 말하지요. 한낮 사진과 야경 사진의 중간쯤이랄까요.

길어야 20분 정도 만날 수 있는 시간이기에, 아주 소중한 촬영의 순간입니다.

 

하루가 저물기 전, 어둠을 맞이하며 색색으로 빛나는 자연 특유의 색감은

말로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답고 황홀하지요.

 

 

 

 

 

 

 

 

아름다운 석양을 마주하고, 저 아이는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지... ^ ^

 

 

 

 

 

 

 

투몬베이의 하루가 푸른 바다 밑으로 저무는 것을 바라보며

시원한 맥주 한 잔을 꿀꺽꿀꺽 마셔봅니다.

해변을 안주삼으니 다른 것은 아무것도 필요없네요.

 

가족여행의 마지막 밤, 아쉬움을 뒤로하고 최고의 석양을 만났습니다. :)

여러분에게 '최고의 석양'은 언제였나요?

 

 

 

 

 

 

 

  • 좋아요 2
다람골 박성준
다람골 박성준

여행지 풍경을 보고 잠시 저를 돌아보며, 사진 블로그를 운영중인 불량 회사원 다람골 박성준입니다. 부족함이 많은 사진으로 공감 얻으려함에, 따스한 눈빛으로 보아주시고 격려 부탁합니다. 사진 블로그 : http://blog.naver.com/mit0228

글 더보기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어요~
회원님께서 첫 댓글을 달아주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