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타 키나발루에서 꼭 가봐야 할 명소를 소개합니다
르웨이빈 | 2019-01-02 08:58:38

첫 만남은 4년 전이었다.
일상에 지친 내게 필요한 건 "쉼"이었다.
아무런 계획 없이 친한 친구를 붙들고 여행을 떠나자 했다.
흔하디흔한 그런 여행지 말고, 내가 가보지 못한 여행지가 고팠던 당시
나의 선택은 말레이시아, 코타 키나발루였다.


한국에서 비행기로 약 5시간. 시차는 1시간 차이. 다양한 언어가 공존하는 말레이시아의 코타 키나발루. 아는 사람만 안다는 숨은 여행지인 이곳은 이상하게 인기를 뒤로하고 있었다. 

가족여행지의 성지로 불리는 괌, 하와이, 다낭, 발리 등의 인기 못지않게 누려야 할 곳인데도 말이다. 

하지만... 그래서 나는 더 좋았다. 좋은 건 나누고 싶지 않고 꼭꼭 내 품에 숨겨두어 나만이 누리고 싶은 그 마음! 그곳이 바로 코타 키나발루인 셈이다.


batch_20160923-7L3A2258_54443911.jpg

말레이시아, 코타 키나발루

인구 약 10만 9천명, 다양한 언어가 통하는 코타 키나발루는 말레이시아 사바주의 주도다. 1899년 건설된 항구도시로 목재와 고무 등을 추출하기에 적합한 보르네오섬의 북부에 있는 곳이기도 하다. 현재 중국인이 많이 거주해 말레이시아와 중국의 오묘한 풍치가 느껴지는 코타 키나발루는 조금은 느린 여행이 가능한 휴양지이기도 하다. 그래서 혼행보다는 가족, 신혼여행지로 주목받고 있는 곳이다.


batch_20160923-7L3A2429_38901999.jpg


[코타 키나발루에서 꼭 가봐야할 명소]

코타 키나발루는 주말을 끼고 3박 4일 여행이 가능하다. 한국에서도 손쉽게 갈 수 있는 휴양지나 아직 많은 여행객의 발길이 머물지 않아 오히려 좋은 곳이다. 

유일한 단점이던 대중교통은 이제 '그랩(Grab)'이 있어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물가 또한 저렴해 큰 비용이 들지 않는다. 아끼는 여행이 가능한 곳이다. 

또 여행 스팟이 모여 있어 멀리 이동할 이유가 없다. 택시를 타고 이동해도 무방한 거리, 카페, 레스토랑 등 카야 거리를 중심으로 유서 깊은 카페, 레스토랑, 쇼핑몰들이 모여있다. 

그러니 부지런히 움직인다면 3박 4일로 충분히 코타 키나발루를 즐길 수 있다.


맛집, 레스토랑은 자신의 입맛이나 기호가 있기에 소개치 않는다. 쇼핑지는 수리아사바, 이마고 쇼핑몰, 서베이 슈퍼마켓 등이 있다. 무더운 날씨나 급작스러운 스콜을 피해 들려도 좋을 법한 세련된 곳들이기도 하다.

 코타 키나발루를 더욱더 알차게 여행하기 위해 꼭 가봐야 할 명소, 스팟을 소개하고자 한다. 

택시를 타거나, 우버를 이용하거나 시내 투어를 이용해서 다녀도 좋을 법한 코타 키나발루의 명소들!



제셀톤 포인트  Jesselton Point

주소  Pusat Bandar Kota Kinabalu, 88200 Kota Kinabalu, Sabah
전화  +60 88-235 787
홈페이지  jesseltonpoint.com.my

batch_20160923-7L3A2392_92726376.jpg

영국인들이 최초 상륙했던 선착장이다. 다양한 섬 투어, 호핑투어, 반딧불 투어 등이 시작되는 곳이기도 하다.


batch_20160923-7L3A2423_67270772.jpg

다양한 음식점과 배편을 구할 수 있는 선착장 등도 들어서 있다.


batch_20160923-7L3A2411_31773911.jpg

작은 섬들을 오가는 배를 예약하거나 스쿠버 다이빙 등 여행 상품을 이곳에서 저렴하게 예약할 수 있다.


batch_20160923-7L3A2403_21815752.jpg

제셀톤 포인트는 영국의 식민지 시절 코타 키나발루의 천연자원을 옮기기 위해 지어진 철도의 흔적이기도 하다. 1967년부터 코타 키나발루로 불리기 시작했지만, 그 전의 명칭은 제셀톤이었다.


batch_20160923-7L3A2449_79846117.jpg

batch_20160923-7L3A2469_31309813.jpg

2차 세계 대전 중 일본이 북보르네오의 다른 지역을 침공해 지배하게 됐고 영국군에 패하자 이후엔 영국령이 되었다. 1963년까지 지배를 받은 제셀톤! 이후 독립하고 나서야 말레이시아로 편입이 됐고 코타 키나발루로 불리게 된 아픈 역사가 있는 곳이다.


batch_20160923-7L3A2464_90760597.jpg

말레이시아에서 6번째로 큰 도시인 코타 키나발루. 사바주의 최대도시이자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는 휴양지인 이곳에도 역사가 드리운 이면의 아픔이 있다는 게 조금은 슬프지만, 또 그러하기에 더 멋진 곳이 아닌가 싶다.


batch_20160923-7L3A2442_27758461.jpg

어떤 이는 제셀톤 포인트에서 보는 일몰도 환상이라고 하니 여러 날을 이곳에 머문다면 다양한 포인트에서 일몰을 보시길 권하고 싶다.



블루 모스크  Masjid Bandaraya Kota Kinabalu

주소  Jalan Pasir, Jalan Teluk Likas, Kampung Likas, 88400 Kota Kinabalu, Sabah
전화  +60 88-435 891
홈페이지  mbr.sabah.org.my

batch_20160923-7L3A2385_18473204.jpg

코타 키나발루하면 떠오르는 곳 중 하나인 리카스 모스크. 블루 모스크라는 이름으로 더욱 유명한 이 곳은 세계 3대 이슬람교 사원으로 꼽힌다. 인구의 80% 이상이 이슬람교인 사바 주민을 위해 지은 곳으로 아름다운 금장식과 우뚝 솟은 돔, 첨탑이 눈에 띄는 곳이다. 약 7천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내부는 다양한 유물과 사진 등이 보관된 박물관까지 갖추고 있다.


batch_20160923-7L3A2328_11320739.jpg

몇 년 전까지는 바깥에서 촬영이 무료였으나 많은 이들에 의해 훼손되고 무자비하게 벽에 올라서는 행위 때문에 촬영료가 생겼다고 한다. 내가 왔던 4년 전엔 무료였는데 이젠 돈을 내고 촬영을 해야 한다. 또 내부로 들어가기 위해선 정갈한 복장 대여는 필수다.


batch_20160923-7L3A2272_15450712.jpg

batch_20160923-7L3A2294_29110223.jpg

아름다운 블루 모스크는 날씨가 좋은 날의 반영이 예술인 곳이다. 하늘에 현란하게 흩뿌려진 구름이 고스란히 물에도 투영된다.


batch_20160923-7L3A2269_19183506.jpg

이름 모를 꽃들도 모스크 벽에 자리를 잡았다. 파란 모스크의 돔들과 이질적이면서도 오묘한 조화를 이룬 붉은 꽃들은 화사 그 자체였다.


batch_20160923-7L3A2264_67952543.jpg

4년 전에도 이번 여행도 비록 모스크 내부는 들어가보지 못했지만 다시 보아도 아름다운 느낌은 그대로였다. 다음이란 것이 있다면 그땐 꼭 내부에도 들어가보리라 다짐을 하게 만든 곳이기도 하다.



청새치 조형물 / I LOVE KK  Marlin Statue

주소  Pusat Bandar Kota Kinabalu, 88000 Kota Kinabalu, Sabah

batch_20160923-7L3A2794_70288773.jpg

위즈마 메르데카 쇼핑몰 인근의 교차로에는 커다란 청새치 조형물이 여행객을 맞이하고 있다.


batch_20160923-7L3A2775_83309463.jpg

바다와 연이어 있는 교차로와 I LOVE KK 표지판은 여행객이라면 셀카를 담아도 어여쁜 곳이다.



그래피티 벽화 / 수리아 사바 쇼핑몰 Suria Sabah

주소  1, Jalan Tun Fuad Stephens, Pusat Bandar Kota Kinabalu, 88000 Kota Kinabalu, Sabah
홈페이지  suriasabah.com.my

batch_20160923-7L3A2863_59029498.jpg

수리아 사바 쇼핑몰 인근에 있는 벽화다. 나는 그라피티를 사랑하는 편이다. 작가들의 예술 작품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어 그들의 작품을 하나하나 남겨보는 것도 즐거운 일이다.


batch_20160926-7L3A6618_22342232.jpg

쇼핑몰 건너편에 있는 벽화 장소는 현재도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들이 때때로 옷을 갈아입듯 전시가 진행 되고 있었다. 아니 그려지고 있었다.


batch_20160926-7L3A6629_57754278.jpg

그곳에 서서 사진을 담는 사람들.


batch_20160926-7L3A6615_30086681.jpg

batch_20160926-7L3A6607_37512379.jpg

batch_20160926-7L3A6614_99166553.jpg

그들이 그려놓은 작품들은 말레이시아 코타 키나발루의 거리를 더 활기차게 만들어주고 있었다.


batch_20160926-7L3A6602_75132063.jpg

batch_20160926-7L3A6606_75924008.jpg



수리아 사바 쇼핑몰 앞 LOVE

batch_20160923-7L3A2860_59833404.jpg

수리아 사바 쇼핑몰 앞에 놓인 LOVE 조형물. 4년 동안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정말 다양한 핫플레이스들이 생긴 것 같았다. 아직 강산이 변할 시간은 아닌데 관광객들을 위한 다양한 시설들이 생겨난 걸 보니 흐뭇한 마음이 들었다.


batch_20160923-7L3A2859_14080703.jpg

당연 이곳에서도 인증샷은 필수다.



수림, 일몰 그리고 반딧불 투어

batch_20160923-7L3A3213_90756762.jpg

batch_20160923-7L3A3211_55784889.jpg

반딧불은 사진으로 담을 수 없다. 찍고 싶어도 찍히지 않는 게 반딧불이다. 시내에서 약 50여 분을 달려 도착한 수림이라는 곳은 한국인이 운영하는 레스토랑과 반딧불 투어가 있는 곳이었다.


batch_20160923-7L3A2996_89468838.jpg

이곳에선 일몰도 볼 수 있었다. 1년 중 해가 지는 곳들이 바뀌긴 하지만 멋진 구름을 담을 수 있는 시기였다. 

수림에서 지는 해를 보려면 여름 즈음에 가야 한다. 겨울에는 해가 가려서 잘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사장님께서 특별히 보트를 끌고 해가 지는 일몰을 바다 위에서 선물해주셨다.


batch_20160923-7L3A3149_90945303.jpg

바다 위에서 일몰 크루즈 등을 타보았지만 이곳에서 본 일몰은 정말 아름다웠다. 환상의 섬에 온 듯한 착각이 드는 그런 날이었다. 

피곤함에 찌든 일상에서 단비가 내리듯 상쾌함에 몸이 부르르 떨리던 순간. 우리는 어부의 청아한 노랫가락에 맞추어 셔터를 눌러댔다. 

한순간도 놓치고 싶지 않아 배 위에서 일몰을 담아댔다. 눈으로도 가슴으로도 남기자며 서로의 감동을 끄집어내었지만 네모반듯한 배 위에서 보았던 일몰은 정말 판타지 소설 속에나 등장할 법했다.


batch_20160923-7L3A3121_60930302.jpg

batch_20160923-7L3A3108_70444166.jpg

batch_20160923-7L3A3060_51383536.jpg

코타 키나발루 여행의 포인트는 "일몰"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우리는 1일 1 일몰을 마주했다.


batch_20160923-7L3A3003_29767331.jpg

batch_20160923-7L3A2969_44731267.jpg

조금 아쉬운 건 현지인들의 삶도 들여다보고 싶은 욕망이 가득했지만, 여행자들을 위한 코타 키나발루 여행 스팟을 보는 시간만으로도 부족했다.


batch_20160923-7L3A2906_34755883.jpg

수림에서 본 일몰 그리고 반딧불 투어를 영상으로 담아보았으나 잘 담기지 않았다. 하지만 필리핀에서 본 반딧불보다 더더더더 많았던 건 사실이다. 

특별한 향과 마법 같은 부름 그리고 손바닥 소리로 반딧불을 유혹해주신 사장님께 감사의 인사를 다시금 전하고 싶다. 



핑크 모스크(UMS 모스크)  University Mlaaysia Sabah Mosque

주소  Jalan UMS, 88400 Kota Kinabalu, Sabah
전화  +60 88-320 000
홈페이지  ums.edu.my

batch_20160924-7L3A3618_48847293.jpg

핑크 모스크로 불리는 이곳의 원래 이름은 UMS 모스크다. 말레이시아 사바 주립대학교 내 위치한 곳으로 UMS는 University Malaysia Sabah를 말한다. 사바 주립대학은 세계 100대 대학교에 오를 정도로 명문대학교이자 핑크색을 곱게 입은 모스크는 현지인들에게도 꽤 유명한 관광 명소였다.


batch_20160924-7L3A3597_59053688.jpg

모스크만큼 인기가 많은 것은 모스크 옆의 야자수 길이었다. 마치 포토존을 연상하는 이 거리는 커플 여행자들, 혼행족들의 스냅 촬영지로 유명세를 타고 있었다.


batch_20160924-7L3A3606_27351845.jpg

앞에서 보는 것과 뒤에서 보는 느낌이 판이하게 달랐던 핑크 모스크. 내부 입장도 가능하다. 물론 의류를 대여하고 입장을 해야 했다. 


batch_20160924-7L3A3574_13271697.jpg

핑크 모스크는 앞에서 담기엔 조금 모호한 느낌이 많이 든다. 이곳의 하이라이트 명소는 바로 뒤편. 현지 가이드를 우연히 만나 그에게 좋은 장소들을 소개받을 수 있었다.


batch_20160924-7L3A3570_37141520.jpg

이곳도 입장을 위해선 비용을 내야 한다. 대학교 내부이지만 모스크 입장을 위한 비용이었다. 아무래도 많은 사람이 오가는 곳이다 보니 입장료가 생긴 것 같았다. 



시계탑  Atkinson Clock Tower

주소  Pusat Bandar Kota Kinabalu, 88400 Kota Kinabalu, Sabah
전화  +60 88-212 121

batch_20160924-7L3A3782_77667315.jpg

사실 시계탑은 일정에도 없는 곳이었다. 하지만 여행 욕심이 많은 내가 부탁해서 들린 곳이다. 보는 시간은 단 5분! 정말 그냥 시계탑이기에 멀리서만 보아도 그게 다였다. 약간은 허무했지만 조지 앳킨슨을 기념하기 위해 1905년에 지은 시계탑이라고 한다. 

가장 오래된 건물이자, 역사가 깃든 곳이었고 건설 당시 해안에서도 나름대로 도시의 상징물이었으나 이곳이 발전하면서 묻힌 것 같았다. 조지 앳킨슨(Francis George Atkinson)은 코타 키나발루의 제셀톤 시절 초대 지역 총감이었다. 


batch_20160924-7L3A3855_86580065.jpg

저 멀리 전망대에서 망원으로 담아본 모습. 내부로 들어갈 수 없고 그저 바깥에서만 볼 수 있는 시계탑이다.



전망대  Signal Hill Observatory Tower

주소  Jalan Bukit Bendera, 88400 Kota Kinabalu, Sabah

batch_20160924-7L3A3851_37547548.jpg

이곳 역시 내가 욕심을 낸 곳이다. 무더운 날씨에 이곳저곳 둘러보는 게 미안했지만 내 여행 신조가 언제 또 오겠느냐! 한국인의 패키지 특성을 고스란히 안고 사는지 나는 스팟 욕심이 좀 많다.


batch_20160924-7L3A3871_38217748.jpg

안 왔으면 어쩔 뻔했나 싶었던 이곳. 카페도 있어서 커피를 마시며 도심을 내려다보면 운치를 느낄 수 있다.


batch_20160924-7L3A3803_39365996.jpg

탁 트인 시야와 선선한 바람이 불어 좋은 곳. 나는 단연 이곳을 추천하게 됐다. 안 왔으면 후회할 뻔했다. 감히 말할 수 있는 곳이다.



필리피노 마켓, 핸드메이드 마켓 / 과일시장, 수산시장
Filipino Market / Night Food Market

주소  Jalan Tun Fuad Stephens, Pusat Bandar Kota Kinabalu, 88000 Kota Kinabalu, Sabah
전화  +60 12-899 7870

batch_20160924-7L3A4189_39970069.jpg

형형색색 음료가 가득한 이곳. 밤이면 더 분주한 상인의 발걸음과 여행자들의 가격 흥정 소리가 들리는 곳.


batch_20160924-7L3A4188_47553368.jpg

나이트 마켓이라고도 하고 필리피노 마켓이라고도 한다. 또 그 옆에는 핸드 크래프트 마켓까지 있으며, 수선소까지 즐비해 있다.


batch_20160924-7L3A4165_65639443.jpg

batch_20160924-7L3A4160_43183261.jpg

batch_20160924-7L3A4159_10822745.jpg

과일 시장이 어마어마하게 많은데, 수산 시장도 있다. 무엇이라 통칭해도 어려울 이곳은 단연 볼거리 또한 최고다. 내가 좋아하는 곳의 특성을 고루 갖춘 시장이다. 현지인들의 분주한 손놀림과 곱디고운 색을 입은 다양한 먹거리들이 오감을 자극하는 이곳에선 쉬이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연신 셔터를 눌러댐과 동시에 피곤까지 몰려들어 이곳의 진면목을 깊이 보지 못한 게 조금은 아쉽다.


batch_20160924-7L3A4155_27348617.jpg

batch_20160924-7L3A4149_85471097.jpg

batch_20160924-7L3A4148_16902636.jpg

일행이 함께 연신 셔터를 눌러대니 상인들은 환한 미소를 지으며 물고기를 들어 보인다. 오늘 잡은 것 중 최고 크기를 자랑하는 이 물고기들은 몸값 또한 가늠하기 힘들었다. 사주지 않을 거란 걸 알지만 내게 자랑하고 싶어 하는 그들의 순수함에 절로 웃음꽃이 피어났다. 연신 멋지다는 엄지 척을 들어 올리니 더 생긋 웃어주는 순수한 사람들은 물론 필리핀 계통의 사람들이 늘어 이들의 순수함 속에 때 묻음도 있지만 그래도 나는 좋다.


batch_20160924-7L3A4125_30908166.jpg

다양한 어종이 떨이하듯 가격이 매겨져 있었다. 이렇게나 저렴한데 집이 아니라 아쉬웠다. 코타 키나발루에서 산다면 분명 한 아름 사서 굽고 찌고 볶아서 먹어봤으리라.


batch_20160924-7L3A4118_32457552.jpg

어시장 뒤편에는 배들이 오가는 길목이었다. 그 길목에선 숨겨진 듯한 일몰도 볼 수 있었다. 


batch_20160924-7L3A4087_25244369.jpg

batch_20160924-7L3A4074_66058033.jpg

batch_20160924-7L3A4084_50674921.jpg

batch_20160924-7L3A4060_15186122.jpg

batch_20160924-7L3A4061_13492654.jpg

마냥 보고만 있어도 싱그러운 곳. 그저 그들의 삶이 녹아나 내 마음으로 스며드는 것 같은 마법의 시간이었다. 나를 중심으로 세상이 돌아가고 숨이 멈춘 듯 오묘한 분위기가 나를 알싸하게 취하게 했다. 술이라도 들이킨 양 그들의 말소리가 나를 유혹했다. 나를 담아달라고, 나를 찍어달라고. 정말 열심히 촬영했던 것 같다.


batch_20160924-7L3A4020_55561137.jpg

비가 추적추적 내려 일몰은 망한 날이라 연신 아쉬워했지만 어시장에서 만난 풍경은 나를 행복하게 만들었다. 아마 나는 도취하었는지도 모르겠다. 이곳에서, 이 사람들에게.


batch_20160924-7L3A4015_31639133.jpg

말린 생선들도 요상한 과자들도 참 말레이시아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4년 전, 공항 가기 전에 들렀던 이곳에서 내가 사 먹었던 연근같이 생긴 과자를 다시 발견했을 때의 희열. "아, 내가 다시 왔구나! 이곳으로, 이런 매력 때문에"라는 생각이 들었다.


batch_20160924-7L3A4008_49446051.jpg

batch_7L3A4198_49574969.jpg

batch_7L3A4197_19259918.jpg

batch_20160924-7L3A4007_45863688.jpg

마켓은 외관 역시 독특하다. 집들과 집들의 배열 그리고 그 앞에 연신 재봉틀을 돌리는 남자들. 세탁소가 간판인 양 늘어서 있고 그 안으로는 핸드메이드 소품과 기념품들을 만날 수 있다.



(구)사바 주청사  Yayasan Sabah

주소  88400 Kota Kinabalu, Sabah
전화  +60 88-326 300
홈페이지  yayasansabahgroup.org.my

batch_20160926-7L3A6145_40947375.jpg

다양한 명칭이 있는 곳이다. 로켓 빌딩이라고도 불리며, 동양의 피사의 사탑이라고도 불린다. 코타 키나발루의 랜드마크인 이곳은 현재 대강당, 전시관, 도서관 등이 들어서 있는 평범한 건물이다.


batch_20160926-7L3A6138_56701078.jpg

batch_20160926-7L3A6114_49213890.jpg

약간 기울어져 있다고 하니 무섭기도 한 이곳은 여행자라면 누구나 앞에 서서 사진을 담아가는 명소가 됐다. 4년 전에 없었던 촬영지가 생겨 조금은 더 정갈해진 느낌이 들었다.



탄중아루 비치  Pantai Tanjung Aru

주소  Tanjung Aru, 88100 Kota Kinabalu
전화  +60 16-833 0678

batch_20160926-7L3A7723_73809440.jpg

두말하면 입 아픈 코타 키나발루 여행의 하이라이트, 탄중아루 비치!


batch_20160926-7L3A7716_94728330.jpg

batch_20160926-7L3A7683_33904226.jpg

시내에서 6km 떨어진 이곳은 세계적인 일몰 명소로 드높은 명성을 가지고 있다.


batch_20160926-7L3A7656_66436363.jpg

batch_20160926-7L3A7646_48624797.jpg

일몰에서 나를 담기 위해 부단한 노력이 필요했던 순간. 정말 어마어마한 인파와 싸워 물속으로 들어 가서야 사진 속 내 모습을 남길 수 있었다. 이날 나는 흥건히 젖은 옷을 입고 한국으로 돌아올 뻔한 그런 날이었다. 나를 희생해 멋진 풍경을 남길 수 있다면야!


batch_20160926-7L3A7618_54017983.jpg

batch_20160926-7L3A7611_67791034.jpg

batch_20160926-7L3A7544_77035397.jpg

워낙 인기가 많은 명소다 보니 다양한 상인들이 대거 등장했고 이렇듯 비누 거품으로 아이들의 흥취까지 돋우고 있었다.


batch_20160926-7L3A7534_77066771.jpg

수많은 사람. 그들 역시 다양한 장비들을 동원해 서로를 담기도 했고, 아름다운 드레스를 입고 스냅 촬영을 하기도 했다.


batch_20160926-7L3A7532_43574288.jpg

batch_20160926-7L3A7519_91783804.jpg

batch_20160926-7L3A7497_57496141.jpg

batch_20160926-7L3A7491_96517336.jpg

batch_20160926-7L3A7478_27628624.jpg

batch_20160926-7L3A7448_56291200.jpg

아름다운 일몰은 그날의 날씨가 많은 걸 좌우한다. 다행히 비가 오지 않아 웃을 수 있었다. 비가 오면 어쩌나 가슴 졸였던 날들에 비해 조금은 아쉬운 일몰이었지만 그래도 멋진 날이었다.


batch_20160926-7L3A7380_70302489.jpg

batch_20160926-7L3A7359_10481081.jpg

스마트폰으로 일몰을 담아도 멋진 인생샷을 남길 수 있었던 고아한 일몰. 코타 키나발루에서 일몰 스팟이라면 단연 베스트로 손꼽히는 탄중아루 비치. 제셀톤 포인트, 워터프론트, 라사리아 리조트, 수림 등 다양한 일몰 스팟들이 있지만, 여행객들이 가장 사랑하고 세계에서도 인정받은 일몰 스팟답게 정말 아름다웠다.


batch_20160926-7L3A7284_67846304.jpg

그곳에 서서 나를 남기는 일.
나를 담아보는 일나를 기록하는 일.
여행자이기에 가능한 것들이다.


batch_20160926-7L3A7225_23116056.jpg

일몰 시간이 되면 다들 숨을 죽이고 지는 해를 바라본다. 분명 내일의 태양은 또 떠오를 것이지만 타오를 듯 붉어지는 그 찰나에 누구도 발길을 쉬이 떼지 못했다.


batch_20160926-7L3A7201_78273103.jpg

batch_20160926-7L3A6926_42084923.jpg

일출보다 일몰을 더 사랑하는 나이기에 나는 조금은 여유를 가지고 일몰을 마주하기로 했다.


batch_20160926-7L3A7052_90756830.jpg

batch_20160926-7L3A6912_34206866.jpg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어요~
회원님께서 첫 댓글을 달아주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