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텔톤 나라 마카오 산책하기 - 타이파(Taipa)를 거닐다
Joyce | 2010-08-17 09:08:21

 

 

아시아의 유럽이라고 불리는, 마카오~

그 이유를 찾으러 마카오를 살짝 들여다 보자~

 

 

 

 

 

이야~ 드라마 꽃남에서 보던 '베네시안 마카오'가 이렇게 한눈에 들어오는걸 보니,

내가 마카오에 오긴 왔구나~~룰루~♪

 

 

 

 

 

타이파(Taipa)로 고고~!

베네시안 마카오 뒷편으로 산책삼아 걸어 나갔다.

 

뭔가 이름도 이쁜 타이파 마을로 향하여 한걸음 한걸음~

사람들도 북적북적 대던 베네시안 마카오의 로비와는 다르게 이곳은 너무나 평온했다.

 

무언가 다른 세상에 들어선 느낌.

아기자기하게 꽃들도 잘 정돈되어 있고, 길거리도 깔끔한 느낌~

 

 

 

 

원래는 주택박물관을 찾아 가려고 이쪽으로 발걸음을 돌리긴 했으나..

나는 정말 구제불능 길치인가 보다.

이정표를 분명 보고 갔는데... 도무지..못찾겠다..^^;;

배는 고파오고..^^;;

 

 

 

 

곳곳에 영어로 된 표기들이 있는데...

아. 뿔. 싸.

저건 영어가 아니다..ㅜㅠ

 

내가 모르는 단어인가 의심도 해 보지만...

저건 분명 영어가 아니다..ㅜㅜ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마카오는 왠만한 표기가 중국어와 포르투갈어로 되어 있다.

버스정류장에서..어찌나 노선도를 뚫어지게 쳐다 봤던지...>.<

 

 

 

 

 

에라이~ 주택박물관을 못찾으면 어떠하리~

갈길을 잃어버린 뒤에 찾아오는 골목길 들이 더욱 이쁘고 아름답기만 하다.

 

파스텔톤 나라 = 마카오

나의 첫인상 마카오는 정말 로맨틱함이 묻어나는 아름다운 나라였다.

 

 

 

 

 

꼭 동화마을에 온것 같다~ 

 

 

 

 

 

 

지나가다 보이는 빌라건물도 모두 아기자기해 보인다.

큰일이다. 벌써 마카오에 반해버린 것 같다.

이러면 객관성을 잃어 버리는데...^^;;

 

 

 

 

 

 

 

소방관 아저씨 모양의 허수아비가 너무 재밌다~ 히히

 

 

 

 

 

 

잃어버린 길에서 만난 정원.

가이드북에도 설명도 없고.. 난 지금 별다른 지도도 없고..

여긴 타이파가 맞는 것 같긴한데.. 이렇게 아름다운 비밀정원이 이곳에 숨어 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이곳은 주택박물관 앞에 있는 공원이었다.

정말 이쁘다~ 아오~ 혼자온게 이럴땐 너무 아쉽다..

여기서 잘만 찍으면 몇장 잘 건질 수도 있을 것 같은 아기자기 이쁜 공원~

 

 

 

 

 

아까부터 배고프던 배가 점점 더 심하게 배고파 지고 있다.

무작정 계단을 따라 내려가 본다..

그럼 뭔가가 나오겠지..ㅎㅎ

 

 

 

 

 

왠지 뒷골목도 아기자기 이뿌다~

 

 

 

 

마카오 주민들의 삶의 공간

 

 

 

 

 

아기자기한 골목길을 지나서~

 

 

 

 

 

 

요..슈퍼에 들어가서..어케 배고픔을 좀 삭혀 볼까나...

아냐아냐.. 쫌만 더 걸어보자.

 

 

 

 

 

 

연인들이 오기에 정말 안성맞춤인 로맨틱 도시 마카오~

 

 

 

 

 

 

먼가 북적북적.. 사람들이 많이 보인다.

이곳이 타이파 시내 중심지 같은 느낌?

 

 

 

 

 

 

 

 

딱~! 꽂히는 집을 발견했다!!!

그냥 뭔가 유명한가 보다. 언론에 소개된 사진도 보이고..

그래 일단 무작정 들어가 보자!!

 

 

 

 

 

 

 

 

세상에...!!! 왕건이를 건졌다!!!!!!

들어가서 무조건 저 사람이 먹고 있는거 달라고 했다.

 

 

일명 돼지고기 버거!!

딱 저게 다다. 야채도 없고 소스도 없고.

바짝 구운 돼지고기와 버거만이 전부인...

 

 

 

 

 

 

 

요렇게... 반으로 접어서.. 한입 먹어봤는데..........!!

오~~~~~~~~~~~ 고.소.해~~~~!!!

 

 

대박 버거를 만났다~

나중에 먹고나서 보니, 길거리에 온통 요 버거를 먹는 사람들 모습이다.

마카오 중심지 세나도 광장을 가고 요걸 들고 먹는사람들이 무지 많았다~

아.. 무슨 비밀이 숨어 있는거지?  맛나네~

 

배고픔 끝에 맛있는 현지 음식을 발견하는것은 정말로 잊지못하는 여행의 묘미이다~

물론 반대일 경우는..너무 좌절하게 되지만..^^;;  

 

  • 좋아요 2
Joyce
Joyce

‘ 부유한 사람들은 즐기기 위해 여행할 것이고, 가난한 사람은 살아남기 위해 이동해야 하므로 결국 누구나가 유목민이 된다.’ – 자크 이탈리- 여행을 할 수 밖에 없는 우리들의 운명을~ 모두 함께 즐겨 보아요~ ♪

글 더보기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어요~
회원님께서 첫 댓글을 달아주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