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미션투어] 젊음이 숨쉬는 거리, 시먼띵(西門町)
김유진 | 2010-12-20 02:12:21

 


 

 

'대만의 명동' 혹은  '대만의 시부야'라고 불리우는 곳,

대만 최초의 보행자도로가 생긴 곳이자 각종 영화관과 연예인의 팬사인회가 열리는 곳,

대만의 개성있는 젊은이들과 그들의 다양한 문화를 만날 수 있는 바로 그곳!

시먼띵(西門町) 입니다~

 

 

 

 


 

 

MRT 파란색라인의 Ximen(西門)역 6번 출구-

출구에서부터 우글우글 북적이는 인파로 '아 바로 이곳이구나' 느낌이 딱 옵니다~

 

 

 

 

 

 

 

시먼(西門)역 6번 출구 앞의 모습.

이른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사람들이 거리를 메우고 있네요-

 

 

전체적인 크기는 명동거리의 정도로 아주 크지는 않지만,

대형쇼핑센터백화점, 의류,신발, 잡화, 음반 등 각종 상점이 빼곡하게 있답니다-

 

 

 

 

 

골목 안쪽에는 아직 한산한 거리-

 

얼핏보면 정말 우리나라의 번화가 같은 느낌-

(뭔가 명동에서 밤새고 나온 오전의 풍경이랄까요? -_ - )

 

 

우리나라에 자주보는 친숙한 해외 브랜드샵은 물론이고,

네이처리퍼블릭, 토니몰리 등 국내 브랜드들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거리와

길거리에 흘러나오는 한국음악과 나레이터언니의 한국어 가게 소개까지...

 

 

'이거슨 정녕 명동인가, 대만인가?' @_ @

 

 

 

 

  

 시먼띵에는 영화관들이 밀집되어 있는 영화거리도 있답니다-

 

나니야연대기, 트론 등 최신 국내개봉작도 상영중이고-

기무라타쿠야가 나오는 영화(제목은 잘 모르...-_ -;)도 크게 광고중이더라구요~

 

 

 

 

 

 

그리고 시먼띵하면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명소,

시먼홍러우 극장-

 

10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대만 최초의 극장으로 현재는 공연을 하진 않지만-

다양한 팬시샵과 주변에 야외 까페 등 밤이되면 볼거리가 많은 곳 입니다-

 

위치: 번화가의 반대편인 시먼역 1번 출구 앞

 

 

 

 

 

걸어서 10분정도로 가까운 호텔인 덕분에-

해가 진 후 룰루랄라 시먼띵의 밤거리를 향해 다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팻말을 들고 음식점 광고중인,

뭔가 친숙한 모습도 보이구요-

 

 

 

 

 

지나가는 사람들과 눈싸움중인,

뭔가 적응 안되는 좀비도 보입니다(+_ + )

(영화 홍보 중이더라구요~)

 

 

 

 

 

거리를 거닐다 긴 줄이 서있는 곳을 발견!

시먼띵에서 꼭 먹어봐야 할 맛집,

바로 곱창국수'아쭝메이시엔'이었습니다(+_ + )

 

위치: 시먼역 6번출구에서 번화가 쪽 골목 50m에서 우회전

 

 

 

 

 

주문을 하면 재빠르게 쓱싹 그릇에 담아서

플라스틱 수저를 푸욱~ 꽂아서 줍니다.

 

大: NT$ 60 (약 2,400원)

小: NT$ 45 (약 1,800원)

 

 

 

 

 

혹시 곱창 때문에 맛이 비리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웬걸...이거 정말 맛있습니다(+_ + )

 

깊고 진한 국물맛에 쫀득쫀득한 곱창의 조화!

 

 

 

 

 

서서 먹기도 하고, 탁자 하나 없는 간이의자에서 먹기도 하는 모습이

비단 저렴한 가격때문만은 아니라는 것을 알겠더라구요-

 

 

 

 

 

 

시먼띵의 또 하나의 대표 먹거리~

바로 망고빙수 입니다!

 

 

이곳저곳 빙수집이 있지만 바로 이곳이 가장 맛집이라고 하네요~

참고로 이집에는 호객하는 아저씨가 계시는데,

말이 안통함에도 어찌 그리 호객을 잘하시던지;

중국말, 일본말, 한국말 막 던지시더라구요^- ^ 

 

 

위치: 시먼역 6번출구에서 번화가 골목 직진 150m 우측에 위치

 

 

 

 

 

다양한 가격대의 토핑이 있었지만-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을 시켜봤는데요-

달콤한 망고와 잘게 부서져있는 우유 빙수,

그리고 호객아저씨의 서비스 타피오카까지!

아...입안에서 살살녹는 그 맛(ㅠ_ ㅠ )

 

 

기본망고빙수: NT$ 100 (약 4,000원)

망고빙수+아이스크림: NT$ 120 (약 4,800원)

망고빙수+아이스크림+각종과일: NT$ 160 (약 6,400원)

 

 

 

 

 

 

유명한 맛집은 아니지만,

반가운 한국식 분식점도 있었습니다-

 

이름은 무려 '맛.있.어.'

 

뭔가 한국느낌의 주인아주머님께

"하하하-라볶이 일인분요!"

"쭤쌀러야워xx"(...뭔가 중국말-_ -;; )

 

 

 

 

 

어쨌든 라볶이 획득 성공!

 

조금 달달하긴 했지만 타국에서 먹는 한국음식은 역시 맛나요(ㅠ_ ㅠ )

 

가격: NT$ 50 (약 2,000원)

 

 

 

 

 

 

먹거리 뿐만 아니라 다양한 거리의 예술가들을 만날 수도 있는데요-

사자성어나 원하는 문구를 써주는 아저씨도 있구요~

 

 NT$ 100 (약 4,000원)

 

 

 

 

 

범상치 않은 포스를 내뿜으시며 스프레이와 불로 그림을 그리는 분도 있네요-

 

 

 

 

 

어느 관광지에서나 볼 수 있는 초상화 그리는 분도 있는데요-

요 두분은 주인화가 아저씨 친구분들인지

3일 내내 피사체가 되어 손님인양 그림을 홍보하시더라구요^- ^

 

 

 

 

 

 

시먼역 6번 출구 앞에는 저녁마다 작은 공연이 열립니다.

동그랗게 둘러선 인파 속 일원이 되어 거리 공연을 감상했습니다-

 

첫째날에는 드럼치는 소녀가 있더군요~!

공연도 하고, 자신의 DVD도 판매하고, 자유롭게 공연비를 받기도 하더라구요-

 

 

 

[youtube H9octl_4chQ]

 

 

 어깨가 덩실덩실~

 

 

 

 

 

둘째날에는 피리부는 아저씨!

게타를 신은 것으로 봐선 일본식이 것도 같은데...

정확한 명칭은 잘 모르겠네요;

 

 

 

[youtube -TawjgZCsdI]

 

 

 

 캬~ 구성진 음색~!

 

 

 

 

 

번화가 뿐만 아니라 뒷골목에서도 시먼띵의 문화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시먼역 서쪽 단슈이강 쪽에 있는 Cinema Park에서는 

그래피티, 스케이트 보드, 댄스, 힙합 등

개성 넘치는 젊은이들의 문화를 만날 수 있습니다.

 

 

 

 

 

마침 Mad Street 힙합 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수많은 댄스와 힙합 팀들이 참가하여 무대를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습니다-

 

 

언어의 장벽이 있긴했지만,

후끈후끈!(@_ @ )

 

 

 

[youtube NtkepeXrP6A]

 

 

여러 팀들 중에 가장 흥겨웠던 무대!

'홍금보와 아이들!'

(물론 제가 지은 이름입니다-_ - )

  

 

 

 

 

 

 

심사위원들도 한무대, 한무대 진지하게 평가하고 있네요-

 

 

 

 

 

 

우승은 역시나

'홍금보와 아이들!'

 (저 손가락 모양 뭔가 따라하고 싶은데 어렵다는-_ - )

 

 

다른 개성있는 팀들도 많이 촬영했는데...

메모리 부족으로 저장이 안되었을 줄이야ㅠ_ ㅠ

 

 

 

 

 

 

 

아쉬움을 뒤로하고 숙소로 돌아가는 길.

 

비가 내리는 시먼띵의 밤거리는

언제 그랬냐는 듯이 고요하고 운치있는 모습으로 변해 있었습니다.

 

북적이는 젊음과 함께 다양한 문화를 만날 수 있는 곳,

매력 넘치는 시먼띵에 꼭 가보세요^- ^

 

  • 좋아요 7
김유진
김유진

사진을 좋아하고, 사람을 좋아하고, 사소한 일상 속 여행을 좋아해요-

글 더보기

댓글 3

  • 김*희

    2015-07-06 11:19
    시먼딩 스타벅스 진짜 이쁜데 !!
    댓글
  • 김*석

    2015-07-06 10:22
    홍금보와 아이들이 하고 있는 손모양이 약간 일베 인증 손모양과 흡사해서 보기 좋지는 않네요 ㅎㅎㅎ 물론 저 아이들이 하는 손모양은 일베와 전혀 관계없겠지만요.ㅋㅋㅋ
    댓글
  • 임*숙

    2015-05-07 09:45
    잘보고 갑니다
    여기 꼭 가보고 싶네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