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청보리 출렁이는 바람소리 빵집
어보브블루 | 2014-06-29 09:06:41

 

제주 애월읍 하가리의 소담한 유기농 빵집 

바람소리 베이크 하우스

 

1

 

제주의 서쪽 하가리는 사실 특별히 볼 것 없는 제주도 농촌마을이다.  이 마을에는 현무암을 한 줄로 쌓은 밭담과 돌담이 공존하는데 모두 합치면 무려 10㎞에 이른다고 한다.  그래서 밭담이 예쁘기로 소문난 서쪽 애월읍의 하가리를 찾아보았다.

이곳은 '밭담 올레'라고 불릴만큼 투박하면서도 도타운 제주 섬사람들의 밭담이 펼쳐지고 있었고, 초록색 융단을 깔아놓은듯한 청보리가 바람에 흔들리고 있었다.

 

 

2

3

4

5

6

8

 

여행을 다니다 보면 생각지 못한 곳에서 만난 것들이 더 기억에 오래 남을 때가 있다. 청보리밭 귀퉁이에 발견하게 된 유기농 빵집이 그랬다. 

이곳은 밭 한켠의 작은 창고를 개조한 빵집으로, 빵은 모두 프랑스산 유기농 밀가루와 직접 만든 사과발표즙의 천연효모로만 만들며, 우유와 버터 그리고 계란은 일절 넣지 않는다고 한다. 빵집 하면 떠오르는 그 흔한 생크림 케이크도, 단팥빵도 없는 곳이지만 빵의 종류가 다양하지 않아도 하나같이 먹음직스러워 보였다. 빵은 모두 하나에 2천원에서 3천원 정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가격이다.  

 

 

7

9

41

 

나는 따뜻한 녹차 라떼 한잔과 스콘, 그리고 호밀빵을 주문했다. 유기농 통밀에 유기농 호밀까지 넣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쫄깃한 빵맛. 한마디로 이 곳의 빵들은 '기본에 충실한 빵'이다. 하나도 기교를 부리지 않았다. 나는 이렇게 매일 먹어도 물리지 않는 밥처럼 수수하고 편안한 빵이 좋다. 작은 종지그릇에 담아준 올리브오일과 발사믹식초에 살짝 간만 해서 먹는데도 빵 자체에서 고소하고 단맛이 난다.

 

 

42

 

이곳에서는 계절별로 수확하는 제주도의 열매들로 잼을 만들어 파는데, 방부제를 넣지 않았기에 냉장보관을 한다고 해도 한두달 이내에 먹을것을 권한다고 한다. 우리가 찾아간 때에는 직접 딴 오디열매로 만든 오디잼이 놓여있었다.

 

 

39

40

 

빵집 건물이 바깥의 풍경을 품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이유가 바로 길다란 직사각형으로 길게난 창문 덕분이다. 마치, 파노라마 액자처럼 나 있는 창문 너머로는 청보리밭과 돌담, 그리고 곱게 갈아둔 살찐 흙이 보였다. 저 끝에는 바다의 수평선도 걸려 있다. 바람이 불자, 내 허리춤까지 자라난 청보리들이 제각각 술렁였다.

정말 멋진 빵집이다. 제주도에 올 때마다 찾게 될 것 같다.

 

 

43

46

47

 

INFORMATION

 

바람소리 빵집

- 주소 : 제주시 애월읍 하가리 1044-1번지

- 영업시간  am 11:00~ pm 18:00 

- 매월 첫주 월요일과 화요일은 쉽니다.

 

 

 

  • 좋아요 1
어보브블루
어보브블루

겁 많은 여자가 듬직한 남자를 만나 여행하며 사는 삶, 유목민이 되고 싶은 한량 주부.

글 더보기

관련지역 여행기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어요~
회원님께서 첫 댓글을 달아주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