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비엔나를 찾는 단 하나의 이유!!
GoM | 2010-07-19 08:07:54

 

 

 

비엔나에 가면~~ 

 

  

 

  

 

  

 

슈베르트도 있고~~♪

 

 

 

 

 

 

 

 

 

 

요한 스트라우스도 있고~~♪

 

  

 

 

 

 

 

 

 

슈니첼도 있고~~♪

 

 

 

 

 

 

 

 

있고~♬

 

 

 

 

 

있고~

 

 

 

 

 

있고~

 

 

 

 

 

하지만... 비엔나의 기억속에 정말 깊게~~

 

혓바닥 뉴런 하나하나에 깊이 새겨진 음식이 있었으니... 바로

 

 

 

 

 

 

 

립!!!

 

 

 

 

 

그리고 이 립으로 유명한 STRANDCAFE 를 소개한다.

 

 

 

 

 

 

 

 

 

 

 

 

아름다운 도나우 강이 보이는 강변 바로 옆에 위치한 이곳~

 

 

 

 

 

 

 

 

 

 

 

 

 

 

 

강변의 조용하고도 평화로운 풍경이 어울리는 이곳은

 

100m 전방에서 부터 맛있는 립이 익어가는 향이 콧구녕을 깊쑤키~ 자극 하는

 

비엔나의 숨겨진 맛집이다.

 

 

 

 

 

 

 

 

 

 

 

 

 

 

점심시간이 지난 시간이었지만~사람들이 많다...

 

 

 

날씨가 좋은 날이니 도나우 강변 옆의 야외 테라스에 자리를 잡는다~

 

(실내도 엄청크다)

 

 

 

 

 

그리고 드디어~~~

 

 

 

 

 

 

 

 

 

 

 

두둥!!!!!!!

 

 

 

 

 

 

 

 

 

 

 

 

 

한쿡 빼밀리 뤠스토런트의 베이비 폭립과는 다르게 양념이 전혀 없는 립!

 

 

 

대신 소금으로 간을 살짝 해주고~

 

훈제라고나 할까... 그윽하게 베인 숯의 향

 

이 두가지가 이요리의 양념의 전부이다.!

 

 (사이드로 밑에 깔린 감자와 양파~그리고 고추)

 

 

 

 

 

 

 

 

 

 

이 립 하나로 더이상 다른건 필요없겠지만~

 

싱그러운 샐러드 하나 정도는 입가심정도로 먹어주는것도 좋다.

 

(삼겹살의 김치랄까? -ㅁ-)

 

 

 

 

 

 

 

그리고 또 하나!!!

 

 

 

립과 더불어 이곳에서 꼭 느껴봐야하는 것이 있으니 바로

 

 

 

맥주!!!!

 

 

 

 

 

 

 

 

 

 

 

 

 

 

 

 

저 풍성한 거품이 보이는가?

 

장담하건데.. 정말 내가 맛본 쵝오의 맥주 BEST3 에 들 정도의 맛난 맥주이다.

 

 

 

 

 

상쾌한 청량감과, 구수한 뒷맛을 자랑하는 필스너와

 

쌉쌀한~ 목넘김 뒤에 달큰하게 끝맛이 남는 둥켈~

 

 

 

정말 립과는 환상의 찰떡 궁합을 자랑한다.

 

 

 

(여서 맥주만 네잔 들이켜 주셨다... 물론.. 혼자갔다..-ㅁ-)

 

 

 

 

 

 

 

 

 

 

 

 

 

 

 

 

 

 

 

 

이곳의 립은 크기로 장난치지 않는다.

 

어른 손바닥 하나를 훌쩍 넘는 저 크기를 보라~

 

작은립은 조각의 립으로 정량을 맞춰준다.~

 

 

 

 

 

 

 

중간에 먹는 사진은 없다... -_ㅜ

 

사진 찍을 겨를도 없이 바로 흡입!!!!

 

 

 

 

 

 

 

 

 

 

 

 

뼈까지 씹어먹을까 잠깐 고민하게 만든 훌륭한 맛!!!

 

 

 

한국에선 한 세 네 뼈 정도만 잡솨도 배부르고질렸는데..

 

 

 

정말 언제 먹었는지 모를 정도로 흡입을 했다..

 

 

 

먹으면서 아쉬웠다고나 할까?

 

 

 

 

 

 

 

 

 

 

 

 

 

 

홈페이지 : www.strandcafe-wien.com

 

  

 

위치: Alte Donau 역에서 내려서 건널목 건너 다리를 따라 가다 오른쪽 강변을

 

따라 걷다보면 나온다.

 

  

 

  

 

전화:43/1 203-6747

 

  

 

 

 

 

 

 

 

 

 

 

 

 

 

 

 

 

 

 

 

 

 

 

 

 

 

Epilogue.

 

  

 

  

 

 

 

GoM~으은~   사알짝~♩

 

 

 

신~~  벗어 노오코~♬

 

 

 

맨 발로 한들한들 나들이갔나~~~♪

 

  

 

  

 

  

 

 

 

 

 

 

 

 

 

 

 

나들이 갔나....~♬

 

 

 

 

 

 

 

나들이 갔나....~♬

 

  

 

 

 

나들이 갔나....~♬

 

 

 

 

 

 

 

 

 

아니.......

 

 

 

뻗었다...

 

 

 

 

 

 

 

대낮의 맥주과다 섭취와 과식으로 잔디에서 음주숙면중....

 

  

 

역시 낮술은 M2AB 도 몬알아 보게 만드는 갑다.

 

 

 

 

 

 

 

 

 

 

 

 

  

 

 

 

 


 


 

 

 


 

 

 

 

 

Posted by GoM  

 

 

 





  • 좋아요 0
GoM
GoM

About GoM 맥주와, 맛난음식, 사진과 여행을 좋아하는 GoM 24개국 100여개 국가 여행~중(ing) *미국비자 없음 -ㅁ- 2008 하나투어 여행사진 공모전 대상!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