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겨울 추천하는 낭만 트레킹 코스, 함백산 눈 꽃길
601김실장 | 2020-01-08 09:00:00

지금 이 겨울,
움츠렸던 가슴을 펴고 겨울 트레킹을 떠나보자!
겨울의 낭만을 느끼기에 이 계절은 생각보다 길지 않더라.


겨울함백산이야기_001_83086840.jpg

새해가 밝았다. 한 해의 시작과 함께 새로운 목표들을 세우고 각종 신년회 등 행사로 분주한 1월이다. 하지만 아무리 바빠도 이 계절, 겨울이 되면 달력의 나머지 빈칸 어딘가에 억지스럽게 욱여넣더라도 '겨울여행'이라는 네 글자는 꼭 써넣고 싶어진다. 겨울의 낭만을 느끼기에 이 계절은 생각보다 그렇게 길지 않기 때문에 서둘러 준비해야만 한다.

 

겨울, 어렵지 않게 눈 덮인 설산을 만날 수 있는 곳은 어디?
해발 1,572m의 함백산은 대한민국 100대 명산에 꼽히는 곳

겨울함백산이야기_002_84858749.jpg

우리나라에서 추운 겨울 눈을 만나기 위해 여행을 준비한다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곳은 역시 강원도다. 첩첩산중이라는 말처럼 강원도 어디를 향해도 굽이굽이 높은 산들이 저 마다의 매력을 뽐내고 있다. 하지만 그 높은 산세만큼이나 정상을 정복한다는 건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니다. 그래서 오늘은 준비했다. 추운 겨울에도 그리 오래 걷지 않고 빼어난 설경을 만날 수 있는 곳. 바로 함백산 트레킹 코스다.


겨울함백산이야기_003_70315639.jpg

정상석에 버젓이 1,572m라고 쓰여 있는데 오래 걷지 않아도 된다니. 의아하겠지만 사실이다. 함백산은 그 높이로 보자면 우리나라에서 6번째로 높은 산이 맞다. 하지만 차를 타고 만항재(해발 1,300m) 쉼터까지 이동이 가능하기 때문에 실제로 트레킹을 하는 높이로는 약 300m가 채 되지 않는다. 만항재 쉼터에 주차를 하고 트레킹을 시작하면 어렵지 않게 함백산 정상까지 1시간 15분 정도면 도착이 가능하다.


겨울함백산이야기_004_59470993.jpg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다. 1시간이 넘는 트레킹조차도 걷기 싫어하는 여행자들을 위해 또 준비했다. 사실 함백산 정상에는 방송국 송신소 시설이 자리를 잡고 있다. 때문에 몇 해 전까지만 해도 차를 타고 거의 정상까지 이동이 가능했지만, 현재는 차량 출입이 통제되었다. 하여 만항재 쉼터에서 차를 타고 송신소 입구 통제선까지 찾아간다면 트레킹 시간은 절반으로 줄어든다. 아이와 함께 걸어도 40분이면 함백산 정상에 도착!

TIP. 가장 짧은 함백산 트레킹 코스 가는 법

1. 만항재 쉼터에서 고한, 사북 방면으로 내리막 진입
2. 첫 번째 만나는 갈림길에서 우회전
3. 차로 3-5분 이동. 우측 송신소 출입통제 입구 주변 주차 후 트레킹 시작
[참고 내비게이션 주소: 강원도 정선군 고한읍 고한리 산 214-24/ 네비마다 조금씩 차이 있음]



추위를 이기는 겨울 트레킹의 낭만이란 이런 것
아무도 걷지 않은 소복이 쌓인 눈 덮인 길 걸어보기

겨울함백산이야기_005_96435317.jpg

겨울 트레킹의 묘미라면 당연히 새하얀 눈길을 걷는 것이다. 온 세상이 하얀 눈으로 뒤 덥혀 온갖 어지럽고 복잡한 것들이 모두 순백색의 순수한 모습으로 변해 있다. 뽀득뽀득 소리를 내며 그 길을 걷는 즐거움이란. 그것도 아무도 밟지 않은 눈길이라면 더욱 그 즐거움은 배가 된다. 그뿐만 아니라 눈길을 걷다 보면 한해 두해 나이가 들어가면서 잊혀진 감성과 어린 날의 순수했던 추억들도 새록새록 떠오른다.


겨울함백산이야기_006_55281219.jpg

이런 낭만적인 겨울 트레킹에서 몇 가지 유의해야 할 점이라면 겨울 왕국에서 만난 눈으로 한껏 들뜬 연인이나 가족들에게 군대에서 눈 치우던 동심파괴자 같은 소리를 자제해야 한다는 점과 꼭 필히 방한화를 착용해야 한다는 점이다. 아직 산을 오르기도 전에 신발이 젖어 버리기라도 한다면 큰마음 먹고 떠난 겨울 산행에 낭패를 볼 수도 있다. 그뿐만 아니라 아무리 가벼운 코스의 트레킹이라 하여도 겨울에는 채비를 단단히 하는 것이 좋다.


겨울함백산이야기_007_54002443.jpg

청명하고 건조한 날씨 속에 눈부신 햇살을 막아줄 선글라스와 장갑, 그리고 체온 유지를 도와주는 외투와 뜨끈한 보온병의 물 등도 필수다. 한걸음 두 걸음 산을 오르다 보면 꽁꽁 얼었던 몸에 열도 나기 때문에 트레킹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이라면 중간중간 휴식 시간을 많이 가지고 오르는 편이 좋다. 기본적인 준비만 잘 갖춘다면 함백산의 낭만 트레킹 코스는 초심자도 누구나 어렵지 않게 오를 수 있어 큰 걱정은 필요 없겠다.


겨울함백산이야기_008_57344641.jpg

그리 긴 시간은 아니지만 아래에서부터 조금씩 산을 오를수록 함백산의 다양한 모습들도 볼 수 있게 된다. 아래에는 넓은 소나무 숲 사이로 펼쳐진 눈밭이 절경이었다면 그 길을 오를수록 소소하고 작은 것들이 눈에 들어온다. 강원도 정선이나 태백에 위치한 산들의 공통 점이라면 정상으로 오를수록 바위가 많고 큰 나무들이 별로 없다는 특징이 있다. 조금씩 광활한 산세가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면 이제 곧 정상이다.

 

정상에서야 보이는 풍경들
세상의 중심에 우뚝 서 볼 수 있는 곳

겨울함백산이야기_009_74246005.jpg

어느 순간 파란 하늘이 많이 보이기 시작했다면 이미 이 트레킹의 목적지인 함백산 정상이 그리 멀지 않다는 의미다. 조금은 가파른 돌계단을 오르며 이마에는 땀이 송골송골 맺히고 두 다리는 아파지겠지만 이제부터는 여유를 가지고 즐길 차례다. 산을 오르는 길보다는 오히려 먼저 내려 쌓인 눈의 양이 적을 수도 있다. 나무그늘 하나 없는 양지바른 산 정상이기 때문인데 눈이 펑펑 내리는 날씨만 아니라면 특별히 아이젠을 낄 필요도 없다.


겨울함백산이야기_010_49150091.jpg

함백산 정상의 특징이라면 민둥산과 유사하게 나무가 없고 바위가 많다는 특징이 있다. 꼭대기 위에는 뾰족하게 올려세운 돌탑이 하나 있는데 이곳을 대표하는 상징물이기도 하다. 이 돌탑과 함백산 정상임을 알리는 정상석 덕분에 나름 이곳을 찾는 이들도 많아졌다. 산을 즐겨 찾는 산악인은 물론이거니와 SNS 인증샷을 통해 '세상의 중심에 우뚝 선 곳'을 찾아 나선 이들의 인생 샷 포인트가 돼버렸다.


겨울함백산이야기_011_21726391.jpg

이렇게 산의 정상에 오르면 사뭇 다른 느낌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게 된다. 소소한 근심과 걱정들은 이미 산을 오르며 오롯이 정상을 향해야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인해 잊은지 오래. 땀 흘린 뒤에 보람을 찾듯이 정상에서 세상을 발아래로 내려다보면 포부도 커지는 느낌이다. 갑갑했던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 깊은숨을 크게 한번 들이쉬고 내쉬면, 그제서야 정상에서만 보이는 세상이 또렷하게 눈에 들어오게 된다.


겨울함백산이야기_012_94440488.jpg
 


눈에 꼭 담아야 할 함백산의 겨울
눈이 내린 바로 다음날이 피크

겨울함백산이야기_013_96193066.jpg

함백산 정상에서 바라다 보이는 360도 파노라마 뷰는 누가 뭐래도 일품이다. 그것도 어렵지 않게 오를 수 있으니 사실 이 계절, 겨울이 아니더래도 계절마다 이곳을 찾는 사람들의 발 길은 끊이지 않는다. 봄에는 연분홍 철쭉이 만개하고 여름에는 사방으로 푸른 녹음이 내려앉는다. 가을이면 알록달록 단풍과 낙엽으로 물들어 버리는 곳. 어느 계절 부족할게 없는 곳이지만 눈 내리는 겨울의 함백산은 모두에게 추천할 만하다.


겨울함백산이야기_014(수정)_93289831.jpg

워낙 눈이 많이 내리는 강원도 지역이지만 진정한 설경을 맛보고 싶다면 눈이 펑펑 내린 바로 다음 날 산에 오르는 것을 추천한다. 함백산 정상의 눈은 아주 추운 영하의 날씨가 아니라면 강렬한 햇살로 인해 빨리 녹아 버리는 편이다. 때문에 눈 소식이 있다면 미리 방한화와 아이젠을 준비하고 하고 서둘러 함백산 겨울 트레킹을 떠나는 것이 좋다. 하늘과 맞닿은 눈과 구름 사이에서 천상에 올라온 기분을 맛볼 수 있다.


겨울함백산이야기_015_29672545.jpg

참고로 최근 함백산 정상의 특징 있는 돌탑이나 방송국 송신소 시설 등이 알려지면서 한밤에 별 사진이나 일출, 일몰 등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야간에 산을 오르는 사람들도 점점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몇 해전 이곳은 태백산 국립공원으로 지정되면서 야간 산행은 원칙적으로 금지된 곳이다. 자연 훼손과 불미스러운 사고를 막기 위해 겨울 트레킹 준비 때부터 각별히 신경 써야 할 부분이다.



EPILOGUE... 

겨울함백산이야기_016_40117029.jpg

겨울 트레킹 코스의 글을 써 내려가다 보니 사실 깊은 고민에 빠졌다. 첫 번째는 여행을 좋아하는 이들 중에도 걷는 건 1도 하기 싫어하는 여행러도 있다는 사실 때문이고, 두 번째는 이 계절이 손발이 꽁꽁 어는 겨울이라는 점이다. 하지만 그런 이들에게도 강원도 정선과 태백이 맞닿아 있는 이곳은 꼭 한번 권해 보고 싶다. 이 겨울, 함백산 정상이 아니더라도 만항재 쉼터의 눈 길만이라도 꼭 걸어보시길...




  • 좋아요 0
601김실장
601김실장

공간디자이너로 인생의 절반을 달려왔다. 언제 부터인지 사진의 마력에 미친듯이 빠져들었고 지금은 인생2막을 꿈꾸며 여행사진가로 활동중이다. instagram.com/601kim

글 더보기